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산층 10% 감세”…중간선거 막판 승부수 띄운 트럼프

22일(현지시간) 백악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신화통신=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백악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신화통신=연합뉴스]

 
 11·6 미국 중간선거를 약 2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산층 감세’ 공약을 막판 승부수로 내세웠다.
 
 2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산층에 10%의 세금을 감면하는 내용의 안을 1~2주 안에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텍사스주(州)로 이동하려던 차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전 네바다주 유세에서 “우린 중산층을 위한 큰 세금 감면을 고려하고 있다”며 ‘중산층 감세’ 카드를 꺼내든 바 있다. 이어진 22일 발언은 세금 인하 폭과 법률안 제출 시점을 구체화한 것이다.
 
 그가 이날 언급한 법안은 내달 6일 중간선거 이후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전에는 표결할 시간이 없을 것이다. 선거 이후에 표결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중간선거 이후 내년 1월 말 차기 의회의 출범 전 마지막 회기, 즉 ‘레임덕 세션’에 감세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또 이번 중간선거에서 지더라도 현재 공화당의 상·하원 다수당 지위를 이용해 법안을 통과시킴으로써, 자신의 약속이 단순히 공약에 그치지 않을 것이란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감세가 “기업이 아니라 중산층을 위한 것”이란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의회를 통과한 감세법안이 “부동산 재벌 출신인 트럼프 같은 부자와 기업을 위한 감세에 불과했다”는 야당과 언론의 비판을 의식한 것이다.

 
 다만 미 CNBC는 “의회 원내대표들과 백악관 관료들은 중간선거 이전에 예고된 감세 계획에 대해선 아는 게 전혀 없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말 트럼프 정부는 법인세율을 35%에서 21%로 인하해 1980년대 이후 최대폭의 감세 정책을 시행한 바 있다. 그러나 재정 적자가 점차 늘어 공화당 내부에서도 추가 감세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