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C방 살인' 김성수 목 문신…일본 만화 '나루토' 닌자 문신?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성수(29)가 22일 오전 정신감정을 받기 위해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되고 있다. 김성수는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의 PC방에서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이날 김성수의 얼굴과 성명, 나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성수(29)가 22일 오전 정신감정을 받기 위해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되고 있다. 김성수는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의 PC방에서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이날 김성수의 얼굴과 성명, 나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8)씨의 얼굴이 공개되면서 그의 목에 있던 문신도 주목받고 있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씨의 문신이 일본 만화 '나루토'에 등장하는 닌자 부대의 표식으로 추정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나루토는 닌자 소년의 성장기를 그린 만화로 키시모토 마사시가 1999년 연재를 시작해 2014년 완결됐다.
 
김씨의 문신은 이 만화에 등장하는 '암살전술 특수부대(암부)' 대원들이 왼쪽 팔뚝에 새긴 문신과 비슷하다.
 
이들은 가면을 쓰고 활동하면 암살과 감시·첩보 등 비밀 업무를 수행한다.  
 
22일 이송을 위해 경찰서 밖으로 나오면서 얼굴이 공개된 김씨는 이날 충남 공주의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동해 정신감정을 받았다.  
 
강제 입원된김씨는 길게는 한 달 동안 관찰조사를 통해 정신병질에 해당하는지 판단 받게 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