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깨 나간 다이빙캐치…이정후 ‘호수비’ 다시보니

20일 넥센 이정후가 한화 김회성의 타구를 다이빙캐치 하다 어깨 부상을 당했다. [화면 YTN]

20일 넥센 이정후가 한화 김회성의 타구를 다이빙캐치 하다 어깨 부상을 당했다. [화면 YTN]

‘바람의 손자’ 이정후(20)의 포스트시즌 활약을 더는 볼 수 없게 됐다. 어깨 부상으로 남은 경기에 나가지 못하게 됐다.
 
넥센 히어로즈의 이정후는 22일 CM충무병원과 김진섭 정형외과에서 MRI, CT 촬영 등 정밀검진을 받은 결과 왼쪽 어깨 전하방 관절와순 손상 진단을 받았다.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앞장섰던 이정후는 남은 포스트시즌 출장이 불가능해졌고, 2주 안에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넥센 구단은 ‘재활 등 차후 일정은 수술 이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정후는 지난 20일 대전에서 열린 한화와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9회 말 김회성의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캐치했다. 그러나 착지 도중 왼 어깨 부상을 입어 교체됐다. 
 
넥센 좌익수 이정후가 20일 9회말 한화 김회성의 타구를 잡아낸 뒤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일간스포츠]

넥센 좌익수 이정후가 20일 9회말 한화 김회성의 타구를 잡아낸 뒤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일간스포츠]

이정후는 지난 6월 19일 잠실 두산전에서도 슬라이딩을 하다 동일 부위를 다쳤다. 이때는 치료와 재활에 약 한 달 정도 걸렸다. 
 
결국 남은 포스트시즌 출장도 어렵게 됐다. 넥센 구단관계자는 “2주 내에 부상 부위에 대한 수술을 받는다. 재활 일정은 추후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넥센은 이정후를 대신해 김규민과 고종욱, 박정음 등 외야 자원을 번갈아 기용할 예정이다. 일단 3차전에는 김규민이 8번타자 좌익수로 선발출장했다.
 
지난해 신인왕에 오른 이정후는 올 시즌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았다. KIA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물론 준플레이오프에서 동물적인 수비를 선보여 팀 승리에 기여했다. 그러나 불의의 부상으로 3경기 만에 가을 야구를 접게 됐다.  
 
20일 넥센 이정후가 한화 김회성의 타구를 다이빙캐치 하다 부상을 당했다. [일간스포츠]

20일 넥센 이정후가 한화 김회성의 타구를 다이빙캐치 하다 부상을 당했다. [일간스포츠]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