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보험료↓ 환급률↑ 2030세대 맞춤형 상품

급격한 인구 고령화로 노후 준비에 대한 사람들의 고민이 깊다. 하지만 당장 필요한 곳에 돈을 쓰다 보면 정작 노후 준비는 뒷전이 된다. 최근엔 저렴한 보험료로 가장의 경제활동기에는 사망보장을 받고 은퇴 후에는 사망보험금을 노후생활비로 활용할 수 있는 상품이 등장했다.
 

교보스마트플랜종신보험

교보생명의 ‘(무)교보스마트플랜종신보험’은 보험료 부담을 줄이고 보장을 강화한 신개념 종신보험이다. 종신보험 가입을 부담스러워했던 20~30대를 위해 맞춤형으로 설계했다.
 
이 상품은 20~30대 고객의 경우 기존 종신보험보다 20~30%가량 보험료가 낮다. 고객이 은퇴 시점(55·60·65세 중 택일)을 정하면 해당 시점의 10년 전까지는 해지환급금을 일반 상품 대비 30%만 적립한다. 이후 해지환급금이 매년 7%씩 10년간 단계적으로 늘어나 은퇴 시점에는 일반 상품과 동일해진다.
 
은퇴 시점까지 보험을 잘 유지했다면 그동안 쌓인 적립금의 3%를 장기유지보너스로 추가로 적립해준다. 또한 사망보험금에서 최소 장례비 수준(10%)만 유지하고 나머지를 최대 20년 동안 생활자금으로 전환해 받을 수 있다. 중도에 생활자금 전환 취소나 변경도 가능하다. 이 상품은 만 15세부터 최대 5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