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치원 비리신고센터 운영 나흘 만에 전국서 신고 접수 100건 넘어

동탄지역 사립유치원 학부모들이 21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동탄센트럴파크 앞에서 열린 유치원 비리 규탄 집회에서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동탄지역 사립유치원 학부모들이 21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동탄센트럴파크 앞에서 열린 유치원 비리 규탄 집회에서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교육부와 전국 교육청이 유치원 비리 신고를 받은 지 나흘 만에 전국 각지에서 100건이 넘는 사례가 접수됐다.
 
교육부는 19일부터 22일까지 교육부 누리집과 전국 시·도 교육청 비리신고센터 등을 통해 접수한 결과 131건의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금요일인 첫날과 토요일인 둘째 날에는 각 33건의 사례가 교육부와 교육청에 접수됐고, 일요일인 21일에는 12건이 접수됐다.  
 
센터 운영 나흘째인 22일에는 전국에서 53건의 신고가 들어왔다.
 
이 기간 신고 사례를 시·도 교육청별로 살펴보면, 서울과 경기교육청을 통해 접수된 신고가 각 19건과 12건, 부산교육청에 접수된 사례가 10건이었다.
 
이어 전남에서는 3건, 대구·인천·울산·충북에서 각 2건이 접수됐고, 광주·전북·경북·경남에서도 각 1건이 접수됐다.
 
교육부에는 모두 75건의 비리신고가 들어왔다.
 
앞서 교육부는 전국 시·도 부교육감 회의를 열어 2013∼2017년 유치원 감사결과를 실명으로 공개하고 유치원 상시감사 체계를 확립하는 한편, 비리신고센터를 열어 제보를 받기로 했다.
 
신고가 접수된 유치원의 경우 기존 감사에서 시정 명령을 받았지만 이행하지 않은 유치원, 대규모·고액 유치원과 함께 내년 상반기까지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의 감사를 받게 된다.
 
한편,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는 교육 당국의 이런 결정이 단순 행정착오로 감사에서 지적받은 유치원까지 ‘비리 유치원’으로 낙인찍을 것이라며, 이번 사안이 정치 이슈화하면서 유치원과 아이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유총 서울지부 측도 이날 서울교육청을 찾아 이번 사안과 관련한 사립유치원 측의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덕선 한유총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유치원에 가정통신문을 보내 “아이들 교육이 정치세력과 결부되면 옳지 않다”며 “유치원도, 학부모도 조금 더 냉정할 필요가 있다. 아이들 교육에 더 피해가 가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