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주열 “금리인상, 1회로 끝날지 지금 판단 어렵다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1차 금리 인상 이후 상황에 대해 “베이비스텝(점진적 인상)으로 계속갈 지 판단이 어렵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이 “연말에 한 번 (금리를) 올리게 된다면 한 번 올리고 또 관망할 것인가 아니면 베이비스텝의 시작인가. 의미있는 답변을 달라”고 묻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소위 원타임 이벤트(한 차례 인상)로 끝내야 할 지 아니면 베이비스텝으로 계속가야할 지(에 대해) 지금 ‘딱 이게 옳다’라고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며 “중립금리(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 이론적 금리수준)는 다 계산해 놓고, 금통위원끼리 논의도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 총재는 김 의원이 “(중립금리까지 가려면) 어 롱 웨이(a long way)인가 다 왔나”라고 묻자 “아직 멀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총재는 이날 경기 국면과 관련해 "하강 국면으로 진입했다고 보고 있진 않다"며 "그에 따라 금리 인상 여지는 있지 않나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