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지하철 ‘2호선’ 범죄 최다 발생…성범죄 비중은 ‘4호선’

22일 최근 3년간 서울지하철 범죄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지하철 2호선에서 범죄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

22일 최근 3년간 서울지하철 범죄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지하철 2호선에서 범죄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

 
최근 3년간 서울지하철 노선 중 범죄가 가장 자주 발생한 노선은 2호선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성범죄 비율은 4호선, 절도 비율은 6호선에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도시철도 노선별 각종 범죄 발생 내역’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2년 8개월간 서울지하철 1~8호선에서 모두 6084건 범죄가 발생했다.
 
노선별로 보면 2호선이 2171건으로 가장 많았다. 1~8호선 평균 범죄 발생 건수(760.5건)의 3배에 달했다.  
 
뒤를 이어 1호선 1009건, 4호선 851건, 7호선 680건, 3호선 547건, 5호선 411건, 6호선 365건, 8호선 50건 순으로 나타났다.
 
범죄 유형별로는 성범죄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3033건으로 전체 범죄 발생 건수의 절반에 달했다. 이어 절도 1649건, 기타(점유이탈물 횡령과 장물취득 판매 등) 1422건, 폭력 10건 등의 순이었다.
 
범죄 유형을 노선별로 보면, 성범죄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4호선(55.9%)이었고, 가장 낮은 곳은 6호선(27.1%)으로 나타났다. 6호선의 경우에는 절도 비율이 40.8%로 가장 높았다.
 
박 의원은 “지하철 범죄를 줄여 안전한 대중교통을 만들어야 한다”며 “특히 성범죄의 경우, 단속과 적발은 물론 처벌을 강화하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