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칠레 법원, 가톨릭 성추행 피해자에 65만 달러 배상 판결

성추행 의혹을 받는 페르난도 카라디마 신부. [로이터=연합뉴스]

성추행 의혹을 받는 페르난도 카라디마 신부. [로이터=연합뉴스]

 
칠레에서 가톨릭 사제에 수십년간 상습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남성 3명에게 가톨릭 교계가 65만 달러(약 7억4000만원)를 배상하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21일 일간 라 테르세라에 따르면 칠레 항소법원은 지난 18일(현지시간) 공판에서 페르난도 카라디마 전 신부의 성 학대 사건 은폐 의혹을 받은 산티아고 대주교관구가 도덕적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며 이같이 판결했다.
 
이번 판결은 그동안 칠레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온 가톨릭 교계의 성 학대와 은폐 혐의 관련 첫 번째 배상 판결이다.
 
소송을 제기한 피해 남성 3명은 “길고 고통스러운 여행이었지만 가치가 있었다”며 “우리는 권력자들의 학대가 용납되지 않고, 정의를 증명하는 중대한 문화적 변화를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들 3명의 남성은 올해 초 로마 교황청에 초대돼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직접 사제 성추행 피해 사실을 진술했다.
 
산티아고 대주교관구는 “판결과 함께 상황을 분석하고 있다”며 “대법원 항고 등 향후 어떤 조처를 할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카라디마는 1985년부터 2006년까지 21년간 산티아고 대주교관구에 속한 부촌인 엘 보스케에서 교구 목사로 활동했다.
 
여러 건의 아동 성 학대 혐의가 제기됐지만 카라디마는 공소시효가 만료됐다는 이유로 단 한 번도 기소되지 않았다.  
 
카라디마는 2011년 교황청 자체 조사에서 아동 성 학대 혐의로 유죄가 인정돼 면직된 뒤 평생 참회와 기도 처분을 받았다.
 
칠레 가톨릭 교계는 카라디마에 대한 교황청의 2011년 처분 이후에도 그의 범죄를 은폐하는 과정에 고위 성직자를 비롯한 사제들 여러 명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일며 아동 성 학대 파문으로 계속 홍역을 치렀다.  
 
교황청은 파문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자 지난달 카라디마의 성직을 박탈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