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TV 홍카콜라’ 유튜브 1인 방송 준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튜브 1인 방송 채널 ‘TV 홍카콜라’를 준비하는 등 정치 활동을 본격화하고 있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전 대표 측은 대선 때 했던 유튜브 1인 방송을 다시 시작할 계획이다. 유튜브 채널의 이름은 ‘TV 홍카콜라’로 정했으며, 전문가들과 토론을 비롯해 파격적인 형식으로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홍 전 대표는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시원한 발언을 한다’는 의미로 청량음료 제품명과 홍 전 대표의 성을 합성한 ‘홍카콜라’로 불리기도 했다.  
 
홍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홍 전 대표가 보수성향의 정책포럼 ‘프리덤코리아’의 연내 발족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정책포럼을 정치인 출신·관료 출신·언론인 출신을 비롯해 보수우파 진영의 상징적인 인물들과 함께한다는 구상으로, 현역 정치인은 배제할 방침이다.  
 
홍 전 대표는 정치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소통의 도구’로 페이스북에 최근 들어 매일 3∼4개의 글을 쓰고 있다.  
 
이날도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경기지사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겨냥한 듯한 내용의 글을 올리며, 현시기를 “좌파 광풍 시대”라 규정했다. 그는 “사회적으로 책임이 있는 자리에서 무상불륜을 하고 형수에게 입에 담지도 못할 쌍욕을 해도 문제가 되지 않고, 비서의 신세를 망쳐 놓고도 무죄를 받는 좌파 광풍 시대”며 “위선과 가식으로 국민들을 일시적으로 속일 수는 있어도 영원히 속이지는 못한다”고 했다. 또 보수진영을 향해서도 “전사는 못되더라도 용사는 돼야 하는데, 가진 것이 많고 죄가 많아서인지 머뭇거리고 뒷걸음치고 내부총질에만 전념하면서 마치 그것이 개혁인 양 행세하는 보수우파 인사들을 보면 측은하기조차 하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또 “두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고도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자신이 보수우파라고 생각되면 이제라도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부터라도 좌파들의 투쟁 방식을 배워야 한다”며 “폐족이었던 그들이 어떻게 살아나서 집권했는지 철저하게 연구하고 벤치마킹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