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감] 이재명 지사, 경기도시공사 택지정보 유출 방어… 성추행 의혹엔 조사 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야당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백동민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야당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백동민기자
 



이재명 지사, 태깆개발 사전 최초 유출 논란 "과천시장과 정보공유한 것" 변론고위 간부 5건 성추행 신고 접수, 회식자리서 껴안고 성적 농담… 얼굴 붉힌 이재명 "엄중 처분" 약속

경기도시공사가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온탕과 냉탕을 넘나들었다.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 택지개발 최초유출 의혹에 대해서는 적극 변론에 나선 반면, 고위간부들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엄중 조사를 예고하면서다.







◇“과천시장에 전달한 건 협의지, 유출이라고 할 수 없다”= 지난 19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경기도 택지개발 사전유출건을 거론하면서 “경기도는 국토부 파견 직원이라고 지목했지만, 국토부 국정감사에서는 경기도시공사의 송모 부장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에 이 지사는 즉각 “송모 부장은 유출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송 의원이 재차 “국토부에서 송모 부장으로 확인은 했는데 여기에 대해 동의하냐”고 묻자, 이 지사는 “송모 부장은 유출한 게 아니라 해당 지역 단체장(과천시장)이니까 정보를 공유한 것”이라며 적극적인 변론에 나섰다.



송 의원이 계속해서 “회피하려고 하지마라. 국토부는 자기네 직원이 아니라고 하는데, 진실을 알기 위해서 국토부에 항의를 하던지 경찰수사를 의뢰하던지(해야 한다). 지사님은 여전히 진실을 알고 있는데 밝히지 않는건가”라고 지적하자 이 지사는 “이미 한국당에서 고발한 것으로 알고 있다. 조사를 하면 되지 뭘 고발하냐. 감사원이 감사도 하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이 지사는 이어 “송모 부장이 과천시장에게 알려준 것은 택지개발 이전에 해당 지역에 테크노밸리 개발계획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과천시장에게 전달한 것은 협의차원에서 알려준 것이다. 이것을 유출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항변했다.







◇“창피한 얘기다. 세상도 변했는데 여전히…”= 하지만 이날 국감에서 경기도시공사는 택지개발과 무관한 또다른 건으로 핀치에 몰리게 된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이 도시공사 고위 간부들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제기하면서다.



홍 의원이 “2018년 8월 회식자리에서 부적절한 행동이 있었고, 2018년 9월 22일 또 이런 행위를 한 게 있다. 계약직 여직원에게.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하자, 이 지사는 “창피한 얘기다. 세상도 변했는데 여전히 산하기관에서 (성추행이)일어나고 있다는 데 대해”라며 얼굴을 붉혔다.



홍익표 의원실에 따르면 경기도시공사는 지난 8∼9월 사이 도시공사내 익명 제보 사이트(레드휘슬)에 5건의 성추행 신고가 접수됐다.



일부 처장·단장·부장 직급의 간부가 2016∼2017년 여직원들 성추행했다는 내용이다.



신고내용을 살펴보면 짧게는 3개월에서 길게는 1년 이상 다수의 고위간부들이 노래방에서 계약직 직원을 껴안고 춤을 추거나, 회식자리에서 여직원에게 강제로 키스를 하고 성적 농담을 건네는 등 상습적인 성폭력을 저질러왔다.



여기에 더해 도시공사의 미온적 대처도 도마에 올랐다.



지난 8월 1일 접수된 첫 신고 이후 도시공사가 가해자와 피해자를 파악하기까지 두 달이 넘는 시간이 걸리면서다.



도시공사 내부 ‘성희롱·성폭력 예방지침’상 관련 조사는 신청일로부터 최대 30일 이내 완료돼야 하지만 공사는 상황파악조차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홍 의원은 국감장에서 “도청을 비롯해 관련 산하단체에서 가해자와 피해자를 즉각 격리하고, 신고사항에 대한 엄중한 조사와 엄단한 사례가 만들어져야 재발되지 않는다”며 강력한 조사와 처벌을 이 지사에게 주문했다.



이에 이 지사는 “동의한다. 자세히 살펴보겠다”고 답했으며, 국감이 끝난 후 트위터를 통해서도 관련 내용에 대해 “엄중하게 조사하고 처분하겠다”고 약속했다.



황영민·오정인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