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삼다수 공장서 30대 직원 사망…생산 중단 “CCTV 없어”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생산하는 국내 생산 1위 제주삼다수. [사진 제주삼다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생산하는 국내 생산 1위 제주삼다수. [사진 제주삼다수]

제주 삼다수 공장에서 30대 근로자가 기계에 몸이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생산 공정이 완전히 멈췄다.  
 
21일 관할 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43분쯤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삼다수 공장에서 김모(35)씨 몸이 작업 중 기계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를 목격한 동료가 즉시 기계를 멈추고 119에 신고했다. 김씨는 119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10여분 만인 7시55분쯤 숨을 거뒀다.
 
경찰은 김씨가 고장 난 페트병 생산 기계를 수리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공장 관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장비 6대 중 1대가 멈추면서 조장인 김 씨가 점검을 하는 도중에 기계가 작동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다만 공장 내부에는 폐쇄회로(CC)TV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공장 내부에 CCTV가 전혀 없어 사고 원인을 당장 파악하기 어려워 직원의 과실이나 기계 결함 등의 가능성을 놓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삼다수를 생산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측은 “당초 CCTV가 있었는데, ‘감시한다’는 직원 반발로 철거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도 숨진 김씨와 당시 함께 일한 근무자들을 상대로 매뉴얼에 따라 규정대로 근무했는지에 대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삼다수를 생산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제주도 산하 지방 공기업으로, 국내 먹는 샘물의 점유율 1위인 삼다수 등을 생산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22일 이번 사고에 관한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