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신을 사랑합니다” “돌아오세요”…“응, 너나 돌아가”

2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축제 참가자들의 행진을 방해하기 위해 경찰저지선을 뚫으려다 경찰에 제지당하고 있다 [뉴스1]

2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축제 참가자들의 행진을 방해하기 위해 경찰저지선을 뚫으려다 경찰에 제지당하고 있다 [뉴스1]

광주에서 처음으로 21일 성(性) 소수자들의 축제인 ‘퀴어문화축제’가 열린 가운데 반대단체 회원과 현장 통제에 나선 경찰 간 충돌이 발생했다.  
 

광주 퀴어문화축제 중 ‘충돌’
퀴어축제참가자 1000명
동성애반대연대 8000명

광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이날 오후 1시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40여개 단체의 부스 운영을 시작으로 오후 3시부터 참가 단위별 깃발을 앞세우고 주변 도심을 행진하는 퍼레이드를 펼쳤다. 기독교인 등으로 구성된 동성애반대연대는 비슷한 시각 5·18 민주광장에서 약 500m 떨어진 금남로 4가에 모여 맞불집회를 열었다.
 
2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에서 퀴어문화축제를 반대 하는 시민들이 퀴어문화축제 참석자들의 행진을 온몸으로 가로 막으며 항의하고 있다. [뉴스1]

2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에서 퀴어문화축제를 반대 하는 시민들이 퀴어문화축제 참석자들의 행진을 온몸으로 가로 막으며 항의하고 있다. [뉴스1]

각 주최 측 추산으로 퀴어문화축제에는 1000명, 맞불집회에는 8000명이 참석했다. 퀴어문화축제 퍼레이드 행렬이 경찰이 통제하던 5·18 민주광장을 벗어나 도심으로 진입하자 반대단체 측 참가자 일부가 도로 위에 드러눕는 등 길목 차단에 나섰다.
 
2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에서 '우리는 여기있다'라는 팻말을 든 축제 참가자와 '죄를 버리고 예수님께 오세요'라는 화이트보드를 든 시민이 경찰이 설치한 바리케이트를 사이에 두고 대치하고 있다. [뉴스1]

2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에서 '우리는 여기있다'라는 팻말을 든 축제 참가자와 '죄를 버리고 예수님께 오세요'라는 화이트보드를 든 시민이 경찰이 설치한 바리케이트를 사이에 두고 대치하고 있다. [뉴스1]

경찰에 따르면 이날 퍼레이드 과정에서 다치거나 현행범으로 붙잡힌 사람은 없다. 퀴어문화축제 찬반 양측 간 직접적인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지만, 경찰과 반대단체 회원 사이에서 밀고 당기는 몸싸움이 산발적으로 벌어졌다.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은 도심 1.5㎞ 구간에서 40분가량 퍼레이드를 펼치고 5·18 민주광장으로 돌아와 공연과 발언, 연극 등 본행사를 이어갔다. 무지개색 손깃발을 흔들거나 깃발을 몸에 두른 참가자들이 있는가 하면 ‘있는 그대로의 삶을’ ‘나는 지금 여기에 있다’ ‘우리는 사랑을 한다’ 등이 직접적은 손피켓을 든 참가자도 있었다.
2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에서 참가자들이 다양성을 뜻하는 무지개기를 흔들고 있다. [뉴스1]

2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에서 참가자들이 다양성을 뜻하는 무지개기를 흔들고 있다. [뉴스1]

 
퍼레이드가 끝난 후 개신교단체 등은 행사장을 둘러싼 채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합니다” “돌아오세요” 등 구호를 외쳤고, 축제 참가자들도 이에 맞서 “응, 너나 돌아가”라는 등 야유를 퍼부었다. 개신교단체 등의 맞불집회는 오후 5시쯤 마무리됐지만, 집회 참가자 일부가 남아 경찰 통제선 밖에서 ‘동성애 반대’ 손팻말을 들고 찬송가를 부르며 행동을 지속했다.
 
경찰은 충돌에 대비해 찬반 양측을 분리하는 완충벽을 5·18 민주광장에 세우고 기동대 28개 중대, 여경 3개 제대, 대화경찰 등 총인원 1500명을 투입했다.
21일 오후 광주 동구 5ㆍ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모든 사람들은 이성애자라는 믿음은 환상이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경찰저지선 밖에서 ‘양성평등 YES! 성평등 NO!’라고 적힌 팻말 등을 들고 있다. [뉴스1]

21일 오후 광주 동구 5ㆍ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모든 사람들은 이성애자라는 믿음은 환상이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경찰저지선 밖에서 ‘양성평등 YES! 성평등 NO!’라고 적힌 팻말 등을 들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