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성년자들 배당·임대 소득 5년간 5381억원"

미성년자들이 물려받은 주식이나 부동산으로 벌어들인 배당ㆍ임대소득이 5년 동안 530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실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종합소득세 신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배당소득을 올린 미성년자는 2012년 215명에서 2016년에는 869명으로 4배 늘었다. 소득 액수는 같은 기간 393억원에서 878억원으로 증가했다. 이들이 5년간 받은 총 배당소득은 3536억원이다. 금융소득 신고기준이 2000만원으로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실제 미성년자 배당소득은 국세청 신고분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부동산 임대소득을 받은 미성년자들은 2012년 1726명에서 2016년 1891명으로 소폭 늘었다. 이들이 5년간 챙긴 임대소득은 총 1845억원으로, 평균 임대소득은 2000만원이었다. 김 의원은 “합법적인 증여·상속이라도, 실질적인 귀속자가 누구인지를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