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양 주민참여예산, 71건 684억원 편성

안양시가 주민참여예산협의회를 개최하고 71개 사업 684억원규모의 내년도 주민참여예산안을 편성했다. 사진=안양시청
안양시가 주민참여예산협의회를 개최하고 71개 사업 684억원규모의 내년도 주민참여예산안을 편성했다. 사진=안양시청
 



안양시가 최근 주민참여예산협의회를 개최하고 71개 사업 684억원 규모의 내년도 주민참여예산안을 편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편성된 주민참여예산은 안양역 광장 정비, 만안초등학교 지하보도 환경 개선, 충훈2교 방음벽 교체, 비산사거리 교통섬 정비, 학의천변 해충기피제 자동분사기 설치가 포함돼 있다.



또한, 행정복지센터 내 자동심장충격기 설치와 어린이공원 환경 정비 등 주민생활과 밀접하고 시민 다수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사업 중심으로 편성했다.



앞서 시는 지난 6월까지 31개 동 지역회의 제안대회, 인터넷 접수, 청소년 참여예산으로 제출된 제안사업을 포함한 총 136건의 사업에 대해 사업부서 자체 검토했다.



6개 분과위원회의 검토 및 우선순위 조정한 후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와 주민참여예산협의회를 거쳐 주민참여예산안을 확정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시민들의 의견을 시정에 최대한 반영해 시민이 주인인 안양, 시민이 행복한 안양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민참여예산안은 2019년 시 본예산에 편성해 안양시의회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정현기자/face001@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