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일한 독도 주민 김성도씨 지병으로 별세

유일한 독도 주민 김성도(79)씨가 21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경북도 등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1시 20분쯤 지병 치료를 위해 입원했던 서울 아산병원에서 숨졌다. [연합뉴스]

유일한 독도 주민 김성도(79)씨가 21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경북도 등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1시 20분쯤 지병 치료를 위해 입원했던 서울 아산병원에서 숨졌다. [연합뉴스]

독도에 주소지를 두고 살면서 ‘독도 지킴이’로 유명한 김성도씨가 21일 7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경북도와 울릉군 등에 따르면 유일한 독도 주민인 김씨는 이날 오전 1시 20분쯤 지병 치료를 위해 입원했던 서울 아산병원에서 숨졌다.
 
김씨는 간암치료를 위해 지난 9월부터 이 병원에서 투병생활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안치된 김씨 시신은 오는 23일 오전 6시 발인을 거쳐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김씨는 과거 월남전에 참전한 국가유공자로, 1965년 독도 최초의 민간인 주민 고(故) 최종덕씨와 더불어 울릉도 서도에 자재를 운반해 숙소를 마련하고 같이 조업을 하며 생활했다. 87년 9월 최씨가 숨진 뒤엔 91년 11월 김신열(81)씨와 함께 주소를 독도로 옮기고 터전을 마련해 생활해 왔다.
 
김씨는 독도의 샘물인 ‘물골’로 올라가는 998계단을 직접 만들었으며, 2005년 일본 시마네현 의회가 ‘다케시마의 날’ 제정 조례안을 통과시킨 것에 대응해 민간성금으로 건조된 ‘독도호’를 기증받아 직접 몰고 바다로 나가는 등 독도 수호 활동을 적극 벌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