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빈집 126만호…마을 주민들이 직접 활용방안 찾는다

부산 사상구 덕포동 재개발지역 내 빈집

부산 사상구 덕포동 재개발지역 내 빈집

전국적으로 늘고 있는 빈집을 활용하는 방안을 시민들이 직접 찾는다. 빈집은 1년 이상 아무도 거주 또는 사용하지 않는 주택(미분양 주택 제외)을 말한다.    
 

빈집해결 시민 건축학교 부산 영도서 활용방안 논의
부산 봉산마을 리모델링 공사 등 주민 참여로 진행

부산 영도구 봉산마을 주민들이 주축이 돼 운영하는 ‘빈집해결 시민 건축학교’는 20일부터 이틀간 부산 영도에 모여 빈집 활용방안을 논의한다. 빈집해결 시민 건축학교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국민 참여 사회문제해결 프로젝트-국민해결 2018의 소셜리빙랩’ 사업으로 선정돼 지난 8월 만들어졌다.  
 
빈집해결 시민 건축학교에 모인 50여명은 20일부터 이틀간 마라톤 토론을 벌여 빈집 활용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부산시민지원센터 이동환 본부장은 “봉산마을에 있는 빈집 1곳은 청년예술인이 거주하는 문화예술 공간으로, 또 다른 1곳은 주민들의 공유부엌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한다”며“이 방안이 최종 확정되면 마을 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오는 11월 말까지 빈집 리모델링 공사를 끝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빈집해결 시민건축학교 참석자들이 20일 영도 AT젬스톤에 모여 부산 봉산마을 빈집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 빈집해결 시민건축학교]

빈집해결 시민건축학교 참석자들이 20일 영도 AT젬스톤에 모여 부산 봉산마을 빈집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 빈집해결 시민건축학교]

부산은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5번째로 빈집이 많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 빈집은 126만4707호에 달한다. 경기가 19만4981호로 가장 많고, 경북 12만6480호, 경남 12만548호, 전남 10만9799호, 부산 9만4737호 순이다. 1995년 36만호이던 빈집은 20년 만에 3.5배 급증했다.  
 
방치된 빈집은 안전사고나 범죄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 지난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증가하는 빈집은 안전사고나 범죄 발생 우려가 매우 크다”며 “필요한 경우 철거 등 강력한 조치와 함께 지역 수요에 맞춰 주차장, 공부방, 주말농장 등 공동이용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빈집 활용의 성공 사례가 하나씩 나오고 있다. 서울 은평구 증산동에 위치한 한 오래된 2층 전원주택은 매각이 되지 않아 리모델링해 셰어하우스로 만들었다. 현재 입주자 6명을 받아 임대 수익을 올리는 효자 부동산이 됐다. 수년간 비어져 있던 서울 성수역 주변의 한 허름한 주택은 카페로 리모델링해 창업에 성공했다. 정부는 ‘빈집 및 소규모 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을 제정하고 지난 2월부터 빈집 실태조사와 정비계획 선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본부장은 “정부나 관에서 빈집 문제 해결방안을 찾고 있지만, 실제 성과로 이어지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며 “마을 주민들이 직접 나서 활용 방안을 찾고 수익사업으로 연결해낸다면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되고 활기찬 마을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