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무상불륜하고, 비서신세 망쳐도 무죄인 좌파광풍 시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페이스북에 여야 정치권을 향해 독설을 퍼부었다. 홍 전 대표는 특유의 비유법으로 여권 유력 인사들을 둘러싼 논란과 사생활 관련 의혹을 지적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 전 대표는 “자기들은 사회적으로 책임이 있는 자리에서 한참 어른이 되어 무상불륜하고 형수에게 입에 담지도 못할 쌍욕을 해도 문제가 안 되고, 자기 비서 신세 망쳐 놓고도 무죄를 받는 좌파 광풍 시대”라고 이재명 경기지사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겨냥한 듯한 비판을 했다.
 
이어 “베트남 매춘 혐의도 유야무야 시킬수 있었고, 악령의 주인공은 가장 최근에 미투 운동으로 드러났으며, 마약사범이 혼외자를 낳아도 추앙받을 수 있는 탁월한 능력들을 가지고 있지요”라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그들의 위선ㆍ가식이 국민들에게 별다른 저항 없이 통용될 수 있는 것은 우리는 점잖아서 이미지 조작, 상징 조작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위선과 가식으로 국민들을 일시적으로 속일 수는 있어도 영원히 속이지는 못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승 가면 자기의 죄를 비추어 주는 거울이 있다고 한다. 염라대왕 앞에서도 위선과 가식이 통할까요?”라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보수 진영을 향해서도 날 선 지적을 했다. 그는 “왜 보수 우파 진영에는 보스턴 레드삭스의 무키베츠 처럼 공ㆍ수에 능한 선수가 없을까요? 그랜달(LA다저스 포수)처럼 이적 행위나 하고 타율 1할도 안 되면서 타석에만 서면 병살타나 치는 선수가 메이저 리거라고 폼만 잡는 3류 선수들만 즐비할까요?”라고 적었다.
 
이어 “전사는 못되더라도 용사는 되어야 하는데 가진 것이 많고 지은 죄가 많아서인지 머뭇거리고 뒷걸음치고 내부 총질에만 전념하면서 마치 그것이 개혁인양 행세하는 보수ㆍ우파 인사들을 보노라면 나는 측은하기조차 하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그래서 지금의 좌파 광풍 시대를 초래한 것이고, 두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고도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 것이다”라며 “자신이 보수ㆍ우파라고 생각되면 이제라도 정신 차려야 한다. 이제부터라도 좌파들의 투쟁 방식을 배워야 한다. 폐족이었던 그들이 어떻게 살아나서 집권했는지 철저하게 연구하고 벤치 마킹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