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해 원룸 화재 사망·중상자 모두 어린이…경찰 “‘불이야’ 못 알아들었을 수도”

김해 원룸 화재 [사진 경남소방본부 제공]

김해 원룸 화재 [사진 경남소방본부 제공]

20일 경남 김해 원룸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로 사망하거나 크게 다친 4명은 모두 어린아이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불이 났을 당시 이들이 있던 집에는 어른이 없었다고 한다. 
 
21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0일 오후 7시42분쯤 경남 김해시 서상동 한 4층짜리 원룸 건물에서 불이 났다.  
 
불은 20여분 만에 꺼졌으나 10여명의 사상자를 냈다. 
 
2층에 있는 한 방에서 A군(4) 등 우즈베키스탄 국적 어린아이 4명이 소방당국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A군은 이송 도중 숨을 거뒀다. 
 
또 A군과 오누이 사이인 12살·14살(여) 2명, A군 이종사촌인 13살 아이 등 3명 모두 크게 다쳤다. 이들 3명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 집에는 당시 어른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부모는 외출 중이었다고 한다. A군 이모가 당일 아이들을 돌보고 있었지만, 화재 발생 1시간 전 장을 보려고 집을 잠시 비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집 주민들이 모두 대피한 점 등을 미뤄보면 아이들이 자기들끼리 있다가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거나 ‘불이야’ 했더라도 말을 못 알아들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 다른 주민 6명도 연기 흡입 등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불은 주차장에 있던 차량 7대와 오토바이 1대를 태우고 1억80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피해를 냈다.
 
불이 난 원룸은 모두 4층으로 모두 15가구가 입주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현장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