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정석 넥센 감독 "박병호가 드디어 시동 걸었다"

"박병호가 드디어 시동을 걸었다."
 
4회 초 무사 1루 넥센 박병호가 투런 홈런을 쳐낸 뒤 샌즈와 더그아웃에서 장정석 감독 및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4회 초 무사 1루 넥센 박병호가 투런 홈런을 쳐낸 뒤 샌즈와 더그아웃에서 장정석 감독 및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가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치르는 한화 이글스를 첫 판에서 잡았다. 장정석 넥센 감독 얼굴에도 웃음꽃이 피었다. 
 
넥센은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승제) 1차전에서 3-2로 이겼다. 1차전을 이긴 넥센은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KBO리그에서 역대 준PO 1차전 승리 팀이 PO에 진출한 것은 총 27차례 중 23회로 85.2%나 됐다. 5전 3승제로 범위를 좁혀도 11번 중 7번으로 63.6%였다. 
 
넥센은 4회 초 박병호가 선제 투런 홈런을 날렸고, 7회 송성문의 적시타로 이겼다. 박병호는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넥센 선발 해커는 5와3분의1이닝 동안 101구를 던져 8피안타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해커는 5회 말 투구 도중 왼 발목을 삐긋하면서 투구 수가 늘어났다. 다행히 해커 발목 상태는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정석 넥센 감독은 "오늘 실수가 많았는데 우리에게 기회가 많이 따른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면서 "2루수 김혜성(실책 2개)이 불안했지만 그래도 중용할 생각이다. 오늘은 김혜성에게 운이 좀 따르지 않았다. 잔디에 물기가 있어서 수비하기 어려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장 감독은 "해커, 박병호가 잘해주길 기대했는데 다 적중했다. 박병호가 오늘 드디어 시동을 걸어줬다. 박병호다운 홈런이었다. 앞으로 더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넥센은 한화에 비해 불펜이 약한 편이다. 그런데 해커에 이어 나온 이보근(1과3분의2이닝 1실점)-오주원(3분의1이닝 무실점)-김상수(1과3분의2이닝 무실점)이 호투했다. 이에 대해 장 감독은 "정규시즌 마지막에 불펜이 불안했는데 포스트시즌에서 선수들이 집중력이 좋은 것 같다"면서 "불펜 투수들의 투구 수는 최대 30~35개로 보고 있다. 그 정도 던지면 다음날은 1이닝 정도만 던지게 하려고 한다"고 했다.
 
대전=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