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文정권, 택시기사 벼랑 몰고 강 건너 불구경”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카카오 카풀' 사업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 "현 정부가 택시기사의 생존권에 속수무책이고, 강 건너 불구경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조사 대책회의에서 "사납금과 경기불황에 치이는 마당에 이제는 카카오 카풀마저 택시기사들을 동네북으로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출퇴근 시간대에 택시 잡느냐 곤욕을 치르는 소비자 입장에서 카풀은 반길 수 있다"면서도 "정부는 열악한 노동조건과 생활고에 시달리는 택시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한 대책을 먼저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택시 기사들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이 현실에 대해 즉각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현 정권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와중에 대통령은 유럽으로, 국토부 장관은 두바이로 떠났다"라며 "속 타는 국민만 아무리 외쳐봐도 공허한 메아리로 만들어버리는 무책임한 정권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가짜 일자리와 정규직 고용세습으로 고용 참사를 막고 택시기사 생존권 문제는 묵묵부답으로 막는 게 문재인 정부가 국민을 대하는 방식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아울러 "어제 강원도 설악산에 첫눈이 왔다. 이제 첫눈도 온 마당에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도 놓아주시고, 소득주도성장도 놓아주기 바란다"고 탁 행정관 경질도 촉구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