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 구미 편의점서 20대 여성 자해

구미경찰서 청사

구미경찰서 청사

19일 오후 3시 55분쯤 경북 구미시 한 편의점에서 여대생이 흉기로 자해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에 따르면 20대로 추정되는 이 여대생은 구미역 광장에서 말다툼하는 등 소동을 벌이다 갑자기 편의점에 들어가 흉기로 자신의 손목을 그은 것으로 조사됐다.
 
놀란 행인들은 현장 사진을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시하며 “또 묻지 마 칼부림이 일어난 것이 아니냐”고 걱정했다.
 
구미 경찰서 관계자는 “여대생이 갑자기 손목을 그어 피를 많이 흘렸으며 현재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이유는 개인적인 사유라 밝힐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편의점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