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아셈, 북에 CVID 요구…유엔 대북제재 완전 이행 다짐

브뤼셀 아셈정상회의 기념 촬영 [EU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브뤼셀 아셈정상회의 기념 촬영 [EU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아시아와 유럽 51개국의 정상들은 19일 북한에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 비핵화(CVID)를 촉구했다. 아울러 외교를 통한 한반도 핵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지지하고,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약속했다. 동시에 남북 간에 채택한 공동선언에 북미 간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완전하고 신속한 이행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정상들은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유럽연합(EU) 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제12차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를 개최한 뒤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의장성명을 채택하고 폐막했다.
 
성명에서 정상들은 "핵무기 없는 한반도에서 항구적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기 위한 대한민국의 노력과 여타 파트너들의 외교적 이니셔티브를 환영한다"며 특히 최근 열린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공동 목표를 확인한 판문점 선언, 평양 공동선언 및 북미 간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완전하고 신속한 이행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모든 핵무기, 여타 대량살상무기, 탄도 미사일 및 관련 프로그램과 시설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으로 폐기(CVID)할 것"과 "북한이 밝힌 완전한 비핵화 공약을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북한에 핵확산금지조약(NPT) 및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이프가드(안전조치)의 조속한 복귀와 모니터링 시스템에 협조할 것을 요구했다.
 
또 정상들은 한반도 핵 문제를 외교를 통해 포괄적으로 해결하겠다는 것에 지지한다면서 제재를 포함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약속했다.
 
더불어 현재 진행 중인 대북 외교적 노력이 북한의 인권 및 상황 개선에도 기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