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두언 “전원책 ‘우왕좌왕’ 인적쇄신 종 쳤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정두언 전 의원이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전원책 위원의 인적 쇄신과 경제 민주화 비판에 대해 “제가 볼 때는 종 쳤다”고 평가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1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이 제안하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수용 가능성을 밝힌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끝장 토론’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정 전 의원은 “전원책이 끝장 토론을 제안했을 때, 사실 김병준 위원장은 당혹했을 것이다”면서 “어쨌든 끝장 토론은 불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전 위원은) 끝났다고 본다”며 “사태가 다 벌어진 다음에 얘기하면 의미가 없다. 내가 볼 때는 종 쳤다”고 강조했다.
 
탄핵정국에서 박 전 대통령을 신랄하게 비판했던 것과 현재 모습이 상충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래서 저는 이분이 무슨 얘기하는지 종잡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저도 헷갈리는데 좌충우돌 우왕좌왕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전 위원이 ‘경제민주화가 새누리당 폭망의 시발점’이었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경제 민주화는 헌법에도 있는 헌법 가치”라며 “더군다나 그것 때문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통령이 됐고, 그게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이 버텼던 큰 이유였다. 그런데 다시 그걸 비난하면서 원래대로 돌아가자? 그건 전향적인 게 아니라 퇴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러니 자유한국당이 뭐가 되겠냐”며 “이미 뭐 이거는 끝났다고 본다. 종 쳤다는 얘기가 너무나 남발돼서 미안한데, 이미 사태가 다 벌어진 다음에 얘기하면 의미가 없다. 내가 볼 때는 종 쳤다”고 전 위원을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영입에 대해서는 “영입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는 “원희룡 지사는 부정적인 태도고 오세훈이나 황교안은 들어올 것”이라며 특히 “황교안은 지금 못 들어와서 안달인 것 같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