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23일 감사원에 감사 청구”

서울시가 시에 대한 국정감사가 끝나는 23일 감사원에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 관련 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19일 “국회 및 언론에서 진실 규명에 대한 요구가 강하게 제기되고 있고, 국회 차원에서 국정조사 요구까지 있는 등 사안이 매우 중대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는 “일자리와 관련한 사항은 현 정부 최대 현안 중 하나이며 그 결과가 청년들을 비롯한 전 국민에게 심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자체 조사로는 대내외적 신뢰성·공정성 문제에 한계가 크다고 판단해 감사원 감사를 공식 청구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감에 이어 22일 열리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제기되는 지적 사항까지 포함해 감사를 청구할 예정이다. 지난 3월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 전환된 교통공사 직원 1285명 중 108명(8.4%)이 직원의 가족·친인척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고용세습’ 문제가 올해 국감의 최대 쟁점으로 떠올랐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