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영토담당상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 망언

미야코시 미쓰히로(宮腰光寬) 오키나와·북방영토담당상[로이터=연합뉴스]

미야코시 미쓰히로(宮腰光寬) 오키나와·북방영토담당상[로이터=연합뉴스]

미야코시 미쓰히로(宮腰光寬) 영토담당상이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위해 만든 전시관을 찾아 “독도는 혼동할 일 없이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미야코시 담당상은 도쿄 히비야(日比谷)공원에 설치된 영토주권 전시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일본이 제안한 국제사법재판소 공동제소 요구를 우리 정부가 거부한 것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가 법과 대화를 통한 해결을 지향하고 있지만, 한국이 응하지 않아 극히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미야코시 담당상은 또 중국이 센카쿠 열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데 대해서도 “역사적으로도 국제법으로도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이날 방문한 '영토·주권전시관'은 일본 정부가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억지 주장을 할 때 내놓는 자료를 댜오위다오 열도 영유권 주장 근거 자료와 함께 전시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