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관 “‘강서구 PC방 사건 단순 호기심’ 발언, 왜곡 보도돼 유감”

질문하는 김병관 의원   [연합뉴스]

질문하는 김병관 의원 [연합뉴스]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강서구 PC방 살인사건’과 관련, 서울경찰청 국정감사에서 한 발언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의도와 다르게 왜곡돼 보도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 사건에 대한 발언의 취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집중됐다.  이날 김병관 의원은 수사 상황이 언론에 공개된 점을 지적하면서 “이렇게 우리 국민들이 관심을 가질 사건은 아니라고 본다. 단순히 호기심으로 바라보는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바른미래당은 논평을 통해 아르바이트생의 죽음에 대한 국민들의 아픔을 ‘단순 호기심’으로 치부한 김 의원에게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공감의 마음으로 임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에 김 의원은 “경찰의 공보지침은 이번 사건과 같이 엄중하고 중대한 범죄일수록 경찰은 수사가 종결될 때까지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수사에 집중해 이 사건의 엄중한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함에도 확인되지도 않은 사실들을 부분적으로 제공하면서 국민에게 혼란을 가중했다. 이런 경찰의 잘못된 공보행태에 대한 지적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경찰의 공보지침에 따르면 수사 중인 사건은 종결될 때까지 공개하지 않아야 한다. 다만 시급성을 요하거나 재범의 우려가 있는 사건, 국민의 제보로 사건을 빨리 해결해야 하는 사건 등에 한해서 예외를 적용하고 있다. 미국도 피해자와 피의자의 진술과 범행, 수사진행 상황 등 수사와 관련된 언행을 금지하고 있고, 대부분의 나라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는 “그런데 경찰이 조각조각 단편적인 사건 내용들을 흘려 국민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경찰 관행은 많은 문제가 있기 때문에 앞으로 공보지침을 철저하게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면서 “다시 한번 저의 발언이 취지와는 전혀 다르게 왜곡되어 보도된 점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는 이 사건의 엄중한 처벌과 진상 조사가 이루어지고, 사회적으로 재발이 방지되기를 누구보다도 강력히 바란다. 앞으로도 경찰의 공보관행이 개선되고 정확한 사실들이 국민에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안타까운 사고로 목숨을 잃은 젊은 청년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들께도 진심으로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