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승연 회장, 준PO 진출한 한화 응원 열기 동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하게 된 한화 이글스를 응원했다.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 한화-넥센 경기가 열렸다. 스카이박스에서 한화를 응원하고 있는 김승연 회장(왼쪽)과 부인 서영민씨.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 한화-넥센 경기가 열렸다. 스카이박스에서 한화를 응원하고 있는 김승연 회장(왼쪽)과 부인 서영민씨.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19일 2018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하는 한화 이글스를 응원하기 위해 대전 홈구장을 방문한 김승연 한화 회장.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19일 2018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하는 한화 이글스를 응원하기 위해 대전 홈구장을 방문한 김승연 한화 회장.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한화는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2018 KBO 준플레이오프(준PO) 1차전을 치렀다. 경기 시작 후 한 시간 정도가 지나자, 한화 이글스 구단주인 김승연 회장이 구장에 도착해 응원 열기에 동참했다. 
 
김 회장은 지난 2003년 대전에서 올스타전이 열릴 때 대전구장을 찾았고, 2015시즌 중반에도 경기장을 찾아 한화를 응원했다. 그리고 2007년 10월 17일 두산 베어스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 이후 무려 4020일 만에 홈 구장에서 열리는 가을야구에도 참석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도 한화 이글스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즐기며 행복해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팬들의 응원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을 갖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대전=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