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준PO 4번 타자 대결…넥센 박병호가 먼저 터졌다

'국민 거포' 박병호(넥센 히어로즈)가 2018년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에서 첫 홈런을 날렸다. 
 
넥센 박병호가 4회초 무사 2루에서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넥센 박병호가 4회초 무사 2루에서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호는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승제) 1차전에서 선제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박병호의 KBO리그 포스트시즌 홈런은 2015년 10월 14일 두산 베어스와 준PO 4차전 이후 1101일 만이다.
 
0-0으로 팽팽했던 4회 초 선두타자 제리 샌즈가 상대 선발 데이비드 헤일을 상대로 2루타를 치고 나갔다. 이어 박병호가 헤일의 3루 투심패스트볼(시속 147㎞)을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날렸다. 이 홈런으로 넥센은 2-0으로 앞서 나갔다. 
 
박병호는 지난 16일 KIA 타이거즈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그리고 이날 1회 초 첫 타석에서도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번 시즌 43홈런을 날렸지만 포스트시즌에선 방망이가 잠잠했다. 
 
관련기사
장정석 넥센 감독은 경기 전 "박병호가 터지지 않아서 아쉽다. 이번 시리즈에선 박병호가 꼭 장타를 날려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리고 박병호는 준PO 1차전에서 큰 아치를 그려주면서 장 감독의 걱정도 날려버렸다. 
 
대전=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