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위 30개 기업 올 상반기 평균 연봉 4458만원

사진은 에쓰-오일의 울산 공장. [사진 에쓰-오일]

사진은 에쓰-오일의 울산 공장. [사진 에쓰-오일]

상반기 매출액 상위 30개 기업의 평균 연봉은 4458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평균 연봉 1위 기업은 에쓰오일(7667만 원)이었다.

 
18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2018년 상반기 매출액 상위 30개 기업의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상반기 가장 높은 평균 연봉을 기록한 기업은 에쓰오일(7667만원)로 나타났다. 이어 SK이노베이션(7200만원) SK텔레콤(6900만원) KB금융과 신한지주(6300만원) 순으로 5위권이 형성되었다. 한편 삼성전자는 평균 연봉 4300만원으로 14위를 차지했다. 성별 평균 연봉은 남성이 5052만원, 여성이 3387만원으로 남성이 1600만원가량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인크루트]

[자료 인크루트]

 
하반기까지 추정하면 평균연봉은 최소 2배가량 오를 조짐이다. 실제로 국내 매출액 상위 30대기업 직원들은 지난 한 해 평균 8300만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전자공시시스템 2017 사업보고서 기준) 또 직원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기업은 1인 평균 1억 2000만원을 지급한 S-Oil로, 올 상반기 순위와 같다. 지난해 직원 평균연봉이 높은 기업은 S-Oil(1억 2000만원), 삼성전자(1억 1700만원) SK이노베이션(1억 1100만원), GS칼텍스(1억 800만원), SK텔레콤(1억 600만원), LG상사(1억), 기아자동차(9300만원), 현대자동차(9200만원), 삼성생명(9100만원), LG화학(9000만원), 삼성물산(9000만원) 순이었다. 
 
한편, 30개 기업의 전체 임직원수의 성비를 분석해보면 남성이 78%, 여성이 22%로 남초현상이 큰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임직원 성비 격차가 가장 큰 기업은 기아자동차와 현대제철로 97:3의 성비 격차를 보여주었다.
 
이어서 가장 높은 곳은 포스코와 현대자동차로 95:5였다. 반면, 여성 임직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롯데쇼핑(30:70)이었다. 뒤이어 DB손해보험(42:58)과 우리은행(46:54)이 가장 높았으며 이 세 기업을 빼면 상위 30개 기업 중 여성 임직원 비율이 50%가 넘는 곳은 없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