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포 맘카페 사건 수사 착수…유족 “처벌원한다”

보육교사 A씨가 사망 전 남긴 글. [사진 SBS]

보육교사 A씨가 사망 전 남긴 글. [사진 SBS]

아동 학대 의심을 받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신상정보를 인터넷에서 유포한 네티즌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보육 교사에게 항의하는 과정에서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진 해당 아동의 이모도 경찰 조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최근 숨진 김포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의 어머니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 어머니는 이날 오후 변호인과 함께 참고인 신분으로 딸의 사망 경위와 관련한 조사를 받던 중 "인터넷에 딸의 신상을 공개한 네티즌과 어린이집에서 딸에게 물을 뿌린 학대 의심 아동의 이모를 처벌해 달라"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의 신상 정보를 유포한 네티즌을 추적해 신병을 확보하고,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할 방침이다. 또 학대 의심 아동의 이모는 폭행 혐의로 수사할 예정이다.  
 
정보통신망법 70조 1항에 따르면 정보통신망을 통해 비방할 목적으로 사실을 드러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사망했지만, 유족이 대신 고소장을 접수함에 따라 수사를 할 것"이라며 "유족으로부터 신상정보 유출과 관련한 참고 자료를 받았다. 자료 검토 후 관련자들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지난 11일 인천시 서구 한 축제장에서 어린이집 원생을 학대한 의혹을 받았다.
 
당시 경찰에 A씨를 신고한 최초 신고자는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은 보육교사가 원생을 밀쳤다"고 알렸다. 
 
사건 발생 당일 오후 늦게 해당 아동의 이모가 어린이집 이름을 김포 지역의 인터넷 맘카페에 글 올리자 A씨를 가해자로 단정 짓고 비난하는 댓글이 잇따랐다.  
 
A씨는 사건이 불거진 지 이틀 만에 자택인 김포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