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너무한거 아니냐" 윤석열, 국감장서 장제원에 반발 왜

윤석열, "저는 정말 모르는 일입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저는 정말 모르는 일입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중앙지검 등 국정감사에서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친족 관련 사건을 덮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너무하신 거 아니냐” 윤석열 반발…장제원 “오만불손한 태도”

 
장 의원은 “피해자 9명이 저를 찾아와서 ‘(윤석열) 장모로부터 사기당해 30억원을 떼였고, 장모 대리인이 징역 받아서 살고 있는데 실질적으로 사기의 주범인 장모는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 윤 지검장이 배후에 있다’는 하소연을 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윤 지검장의 장모가 딸의 친구인 김모씨와 공모해 허위 잔고증명서를 발행하는 데 관여해 차용을 받은 뒤 수표가 부도나면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제보자들이 총 3000억가량의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중앙지검에도 사건이 있는데 검사가 수사를 안 한다. 그 배후에 윤 지검장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윤 지검장은 “아무리 국감장이지만 너무하신 거 아닙니까”라며 의혹 제기에 강하게 반발했고, 장 의원은 “피감기관장이 의원의 발언 내용을 문제 삼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며 질타했다.  
 
7분간에 걸친 장 의원의 사건 설명과 질의가 끝나고 답변 차례가 되자 윤 지검장은 “의원님, 국감장에서 이런 말씀하시는 게 적절한가 싶은데, 중앙지검에는 저와 관련한 사건이 없다. 고소가 들어온 게 있는지 여기 검사님들 와 계시니까 여쭤봐 달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질의하는 장제원 [연합뉴스]

질의하는 장제원 [연합뉴스]

 
장 의원은 “피해자가 있으니 국감장에서 따지는 것이다. 중앙지검장 가족 일이 회자하고 있는데 수사주체의 도덕성 문제는 국회의원이 따져야 하는 것 아니냐. 장모가 잔고 증명서를 위조했다는 것도 법원에서 밝혀졌다”고 다시 공세를 펼쳤다.
 
윤 지검장은 “그 (해당)검찰청 담당자에게 물으셔야지”라며 “몇 십억피해를 본 사람이 있다면 민사나 형사 고소할 텐데 저는 이 사건이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고, 한 매체에 (기사가) 나왔다고 직원이 가지고 왔지만 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윤 지검장이 피감기관장으로선 이례적으로 장 의원의 의혹 제기에 역공을 펼치자 장내가 소란해졌다.
 
야당은 물론 여당 측 의원석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식의 목소리가 나왔다.
 
장 의원은 “국회의원 발언 내용 가지고 ‘이걸 국감 해야 하느냐’고 반박하는 증인 태도를 납득할 수 없다”며 “의원 질문에 대해 어떤 상황인지 답변해야지 내용을 문제 삼는 것은 굉장히 오만불손한 태도”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의 문제 제기에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질의 자체를 문제 삼지 말고 내용이 어떻든 양심에 따라 숨김과 보탬 없이 답변해달라”라고 윤 지검장에게 요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