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태원 SK회장, “사회적 가치 높이자”…3일간 CEO 세미나

최태원(가운데) SK그룹 회장이 19일 제주 디아넥스호텔에서 열린 ‘2018 CEO세미나’에서 사회적 가치 추구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는 방안을 CEO들과 논의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태원(가운데) SK그룹 회장이 19일 제주 디아넥스호텔에서 열린 ‘2018 CEO세미나’에서 사회적 가치 추구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는 방안을 CEO들과 논의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17~19일 제주 서귀포시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SK그룹 최고경영자(CEO) 세미나에서다.
 
2박3일 동안 열린 세미나에서 최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은 ‘뉴 SK를 위한 ‘딥 체인지’ 실행력 강화’를 주제로 집중 토론을 벌였다. 세미나에는 최 회장과 최재원 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주요 관계사 CEO와 임원 60여명이 참여했다.
 
조대식 의장은 오프닝 스피치에서 “사회적 가치 추구를 통해 지속 가능 성장을 추구하는 기업이 경쟁 우위에 있다는 것이 글로벌 트렌드로 확인되고 있다”며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경영을 한시라도 빨리 내재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SK CEO들이 딥 체인지의 필요성에는 모두 공감하고 있는 만큼 이제는 방법론을 치열하게 고민하고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당연한 것으로 여겼던 비즈니스 모델을 바꾸고 혁신하는 것이 딥 체인지의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회적 가치는 사회와 고객으로부터 무한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기반일 뿐 아니라 이제는 경제적 가치 이상으로 기업의 전체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핵심 요소”라면서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하루빨리 나서달라”고 덧붙였다.
 
CEO들은 가치 추구 경영의 성과와 보완 사항 등을 집중 점검했다. 이들은 “사회적 가치 추구는 경영진뿐 아니라 전 구성원이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진정한 혁신이 가능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사회적 가치 추구’를 기업문화의 중요한 축으로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SK가 추구해야 할 사회적 가치는 일반 공중뿐 아니라 고객, 주주, 구성원 등 모든 이해 관계자의 행복을 극대화하는 것”이라면서 “모든 이해관계자를 함께 만족시키는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어야 지속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세미나에서 CEO들은 ▲기존 비즈니스 모델의 글로벌 성장과 대규모 투자 리소스 확보 방안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성장사업 실행력 제고를 위한 선택과 집중 방안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의 진화를 위한 비즈니스 모델 디자인 방안 등 3개 세션으로 나눠 토론했다.
 
최 회장은 비즈니스 모델 혁신 방안 논의 세션의 모더레이터(사회자)를 직접 맡아 관계사들이 처한 장애 요인과 시사점을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토론을 주재했다. 이 세션에서 CEO들은 조직과 인력의 효율적 변화 관리, 리더십의 획기적 변화 등이 선행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그룹 측은 전했다.
 
세미나에서는 인사제도 및 연구∙개발(R&D) 시스템 개선 방안도 논의했다. CEO들은 R&D 역량을 강화해 기술 기반 리더십을 키워나가는 한편, 집중 육성해야 할 핵심 기술 등 R&D 수요를 정밀하게 파악해 융복합 가속화 트렌드에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