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문화·탈북민·저소득층 청소년 위해…아티스트들의 재능기부 예술제

지난 10월 13일(토) 강동구 명일동 소재 월드글로리아센터 언더우드홀에서 (사)사랑정원의 주최로 다문화, 북한이탈, 저소득 한부모가정 청소년들의 자립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제 12회 사랑정원예술제’가 성황리에 마쳤다.
 
(사)사랑정원은 지난 20여간 다문화가정, 북한이탈청소년, 저소득 한부모가정을 비롯한 사회소외계층의 문화복지향상과 장학지원사업, 생활환경개선사업 등을 병행해온 자선단체이다.  
 
‘사랑정원예술제’는 2007년 시작된 나눔콘서트로 ‘문화로 아름다운 세상만들기’라는 슬로건 아래 문화를 통한 계층간의 이해와 장벽을 허무는 일에 앞장서 왔고 많은 아티스트들이 재능기부로 그 뜻을 함께했다.
 
올해로 12회를 맞는 사랑정원예술제는 여느때 보다 참여하는 아티스트들의 봉사정신이 아름다웠다. 특히 사랑정원 홍보대사 MC 서경석씨는 12년 동안 한번도 빠짐없이 어려운 이웃들을 돕는 일에 앞장서고 사랑의 마음으로 진행하였고 아이돌그룹 구구단, SF9, N.Flying, 테너 김지훈, 소프라노 정혜민, 유엔젤보이스, 선화예술단, 앙상블 서울아트등의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들이 그 뜻을 함께으며 참석 아티스트 전원의 노캐런티로 재능기부를 하였다. 바쁜 일정과 행사당일 지역문화축제로 교통혼잡 속에서도 공연시간 전에 도착하여 공연준비와 더불어 공연에 따뜻한 마음을 더했다. 특히 구구단의 김세정씨의 경우 다리를 다친 상태에서 무대에 올라 끝까지 공연을 함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