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압수수색 소회묻자 "인생무상이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위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위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경기도 국감에서 "탈당 권유를 받고 경찰 압수수색도 받았다. 소회가 어떠냐"라는 질문에 "인생무상이죠"라고 답했다.
 
이날 국감에서 조원진(대한애국당·대구달서병) 의원은 이 지사와 관련한 녹취록을 틀겠다고 예고했으나 인재근 위원장은 "국감은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거나 수사 중인 사건의 소추에 관여할 목적으로 행사되어서는 안 된다"며 녹취 재생을 거부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녹취록 틀 수 있는 방법이 많다. 국민정서상 어떨지 고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이 지사가 엄청난 압박을 받아서 안 됐다는 느낌도 있다. 탈당 권유받고 경찰 압수수색도 받았다. 소회가 어떠냐"며 질의하자 이 지사는 "인생무상이죠"라고 답하기도 했다.  
 
조 의원이 "조폭 문제는 빨리 풀어야 한다"고 하자 이 지사는 사실무근임을 강조했다. 형님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서는 "지자체장으로서 법적 조치를 할 수 있었지만 안 했다"고 부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