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포 택배 폭행'…형 "맞은 기억 없다"는데 동생 입건된 이유

18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택배기사 폭행영상'. [사진 커뮤니티 영상 갈무리]

18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택배기사 폭행영상'. [사진 커뮤니티 영상 갈무리]

'마포구 택배기사 형제 폭행' 사건이 공식 수사로 전환된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9일 피의자인 동생 A(30)씨를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택배작업 중 지적장애 형 폭행 혐의

A씨는 18일 오후 4시쯤 서울 마포구 공덕역 인근에서 택배 작업을 하다가 밑에서 화물을 올려주는 형(31)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형은 지적장애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형이 물건을 순서대로 올려주지 않고 아무렇게나 올려줘서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A씨가 형을 폭행하는 장면을 지나가던 한 시민이 촬영했고, 이 영상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히 퍼졌다. 경찰은 해당 영상에 대한 112 신고를 받고 내사에 착수했고, 19일 오전 형제를 불러 3시간에 걸쳐 조사를 진행했다.
 
함께 택배 일을 하고 있던 것에 대해서 A씨의 친척은 "아버지는 돌아가시고 어머니도 건강이 좋지 않아 A가 생계를 책임지고 있었다"며 "장애가 있는 형이 이상한 행동을 많이 해, 동생이 어쩔 수 없이 데리고 다니며 같이 일한 것"이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피의자는 '우발적이었다'고 하고, 피해자는 '맞은 기억이 없다'는 진술을 했다"면서도 "폭행 자체에 대해 입건할만한 사안이라고 판단해, 장애인복지법 위반으로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의 형에 대한 상습 학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주변인 탐문수사로 상습적인 학대가 있었는지 추가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인 형 A씨를 동생과 분리하기 위해 당분간 친척 집에서 지내도록 했다. 친척과 상의해 장애인복지시설 입소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