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황 인터뷰 인용한 조국 “고위공직자, 군림 아닌 소통 필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글을 인용하면서 “고위공직자에게는 군림과 위세가 아닌, 소통과 겸허의 마음가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9일 조 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프란치스코 교황의 최근 인터뷰 내용 일부가 실린 언론 기사를 싣고서 이같이 말했다.
 
조 수석이 인용한 기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대중과 연관 없이 사는 것은 병든 것이다. (대중과의) 연계가 없을 때 우리의 적인 사탄이 그토록 좋아하는 ‘엘리트 죄’가 생길 수 있다”며 “엘리트들은 대중과 섞여 사는 것이 무엇을 뜻하는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조 수석은 이를 소개하면서 “나를 포함한 고위공직자는 물론 교수, 법률가, 의사 등 전문직 종사자가 명심해야 할 말”이라며 “마치 자신이 대중보다 질적으로 우월한 존재라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순간 ‘악마’가 찾아온다”고 적었다.
 
이어 조 수석은 “군림과 위세가 아닌 소통과 겸허의 마음가짐이 필요하다”며 “음모와 탈법이 아닌, 토론과 준법에 따른 업무수행을 견지할 때 ‘악마’는 떠나간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