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욱 유인나 tvN 드라마 '진심이 닿다' 출연확정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사랑받은 배우 이동욱과 유인나가 내년 1월 방송하는 tvN 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다시 만난다. [사진 킹콩바이스타쉽, YG엔터테인먼트 제공]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사랑받은 배우 이동욱과 유인나가 내년 1월 방송하는 tvN 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다시 만난다. [사진 킹콩바이스타쉽,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동욱과 유인나가 내년 1월 방송하는 tvN 드라마 '진심이 닿다'에 주인공으로 출연이 확정됐다.
 
드라마 홍보사 더 틱톡은 19일  "배우 이동욱과 유인나가 '진심이 닿다'로 '도깨비' 이 후 2년 만에 재회한다"고 밝혔다.
 
'진심이 닿다'는 잘나가는 변호사와 그의 비서로 위장 취업했지만 한때는 잘나갔던 '한류 여신'의 법정 로맨스극이다. 이동욱은 변호사 권정록 역을, 유인나는 로펌 인턴 비서 오진심 역을 맡았다.
 
이동욱이 맡은 '권정록'은 대형 로펌 올웨이즈의 간판 변호사다. 공부만 했던 모범생으로 무뚝뚝하고 일하는 태도를 중요시하는 워커홀릭 변호사다.

로펌 내 승소율과 클라이언트 신뢰도 모두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잘 나가는 인물로 오만함도 없는 전형적인 엘리트 역할이다.
 
유인나가 연기하는 '오진심'은 순수하고 지적인 이미지로 톱 여배우이자 한류 여신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한 번의 스캔들 없이 최고 자리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한 순간에 추락해 잘 나가는 변호사 권정록의 비서로 위장 취업하는 발랄함과 엉뚱한 면을 함께 지닌 인물이다.
 
앞서 권정록 역은 정경호 캐스팅이 거론됐으나 결국 이동욱으로 결정됐다.
 
연출은 '식샤를 합시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을 만든 박준화 PD가 한다.

드라마는 내년 상반기에 편성될 예정이다.
장은희 기자 jang.eunhe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