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GM 노조, 사장실 입구 점거…신규법인 설치 반대

한국지엠(GM) 주주총회가 열리는 19일 오후 주주총회 장소로 알려진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 본사 사장실 주 통로 앞에서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지엠(GM) 주주총회가 열리는 19일 오후 주주총회 장소로 알려진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 본사 사장실 주 통로 앞에서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지엠(GM) 노조가 19일 사측의 법인분리 주주총회 개최를 저지하기 위해 인천시 부평 본사 사장실 입구를 봉쇄했다.
 
이날 오후 2시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 관계자 수십명은 본사 사장실 앞에서 '조합원이 반대하는 주주총회 철회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사장실 안에서 노조의 행동에 따른 대책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가 문을 열고 사장실 앞까지 진입하는 과정에서 노조 관계자와 용역업체 직원 간 몸싸움이 벌어졌지만 큰 부상은 없었다.
 
노조는 주주총회 개최 저지를 위해 사장실 앞에서 농성을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당초 한국GM은 이날 주주총회를 소집해 글로벌 제품 연구개발을 전담할 신설 법인 설립 안건을 통과시킬 계획이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