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 기점 항공좌석 탑승률 100% 기록…좌석 예약 ‘하늘에 별 따기’

제주공항 수학여행단 [연합뉴스]

제주공항 수학여행단 [연합뉴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매주 금요일과 주말 제주행 빈 항공좌석이 거의 없어 항공사마다 “빈 좌석을 구할 수 없느냐”는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가을철 들어 제주로 오는 수학여행단과 단체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금요일인 이날 대부분 항공사의 승객 탑승률이 100%를 기록했다.
 
주말에도 90% 이상의 좌석 예약률을 보여 사흘간 사실상 만석 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일부터 18일까지 제주를 방문한 수학여행단은 2만5700여명이 이르고 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만8000여명에 견줘 42.8% 증가했다.
 
이달 들어 제주 도착편 기준 항공좌석 공급석은 76만여석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1만석과 비교해 5만석 이상 많다.
 
그러나 항공편을 선호하는 수학여행단의 여행 패턴에 따라 일부 인솔 여행사가 항공권을 미리 구해 대량 확보해두기도 해 항공좌석난을 부추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가을철 제주로 수학여행단이 몰리면서 항공좌석난이 빚어지고 있으나 내달부터는 항공좌석에 대한 할인행사를 진행하는 등 예약률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항공좌석난이 일시적 현상”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