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64.5% "자영업보다 월급쟁이가 낫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직장인 10명 중 6명 이상이 자영업보다는 '월급쟁이'를 선호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55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안정적인 월급쟁이'와 '내 사업 사장님' 사이에서 무엇을 선택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64.5%가 '월급쟁이'를 선택했다.  
 
'직장을 그만두고 자영업으로의 전환 생각한 적 있다'는 질문에 응답자 절반 이상(56%)이 답했지만, 생각만 할 뿐 실제로는 회사를 다니는 게 낫다는 것이다.
 
연령대별로는 40대(63.8%)가 가장 많이 자영업을 고민하고 있었다. 이어 30대(57.1%), 20대(52.8%)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한국에서 자영업을 하기 어려운 이유로 '비싼 임대료'(34.5%)를 1위로 꼽았다. 그다음으로 '과도한 경쟁'(23.3%), '대기업에 유리한 시장환경'(17.8%), '자금 지원 부족'(9.8%) 순으로 나타났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