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날아가고 이재명 잡아" 국감장의 대권주자 탄압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9일 “(시중에 대권 주자 탄압이 시작됐다는 얘기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야당 "박원순만 남았다"…이 지사 "동의하지 않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시중에 ‘안희정이 날아가고, 이재명을 잡고, 박원순이 남아 있다’는 얘기가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이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사안인 김부선씨 의혹으로 시끄럽다. 도정수행에 지장이 없냐”고 묻자 이 지사는 “지장 없다”고 답변했다.
 
또한 이 의원이 “이 지사는 지난 1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광장’ 인터뷰에서 ‘박근혜, 이명박 정권 때도 문제 되지 않았는데 6년이 지난 때 이런 압수수색을 한 것은 과도하다’고 이야기하셨다. ‘정치적으로 손해만 볼 행동을 했다, 업보라고 생각한다, 후회된다’고 이야기하셨는데 (정말) 업보라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이 지사는 “두 가지 이야기는 서로 다른 이야기”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경찰의 압수수색한 것은 핸드폰 2개뿐이다. 2012년에 벌어진 일이고, 수사기관에서 2차례 스크린한 것으로 안다. 이제 와서 경찰이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지나치다 문제제기를 했다”며 “그러나 (두 번째 얘기는) 민주당 지지층의 분열에 대해 원인을 제공했다는 것을 지적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화합과 협치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화합능력이 부족한 것은 보완해야 할 부분이다. 인정한다”며 “그렇긴 하지만 새로운 질서를 만들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리려는 것이다. 약간의 속도 조절을 통해 마찰을 줄여나가겠다”고 답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