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피해 증언 “상습적으로 맞고 말하면 죽인다고 협박도…”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18)이 미디어라인 프로듀서 A씨의 폭행과 김창환 회장의 방조를 주장했다. 이와 함께 베이시스트 이승현의 그룹 퇴출과 이석철의 그룹 활동 중단을 소식을 알렸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에서 이석철은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남강 정지석 변호사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 사실을 증언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 자리는 전날 멤버들이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과 담당 프로듀서로부터 폭언을 듣고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마련됐다.
 
이날 이석철은 “우리는 지난 2015년 프로듀서 A씨로부터 지하 연습실, 녹음실 등에서 엎드려뻗쳐를 한 채로 엉덩이를 여러 차례 맞았다. ‘부모님께 말하면 죽인다’는 협박을 받았다”라며 “친동생인 이승현(17)은 A씨에게 감금을 당한 채로 폭행을 당해 머리가 터지고 허벅지와 엉덩이에 피멍이 들었다. 보컬 이은성(18) 역시 맞아서 피멍이 든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석철은 “데뷔 무렵 내 목에 기타 케이블을 감아 잡아당긴 사실도 있다. PD가 연주가 틀리거나 하면 목을 졸랐다”라며 “그러나 김창환 회장은 이를 목격하고도 제지하지 않고 방관했다”고 덧붙였다.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소속사 총괄 프로듀서 김창환 회장과 프로듀서 A씨의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에서 폭행 과정을 폭로하고 있다. [뉴스1]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소속사 총괄 프로듀서 김창환 회장과 프로듀서 A씨의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에서 폭행 과정을 폭로하고 있다. [뉴스1]

 
정지석 변호사는 지난 2015년 3월에 미디어라인 구 지하 연습실에서 최초 폭행이 이뤄졌으며 총 10건의 폭행이 이뤄졌다고 증언했다. 사진, 메시지 등 관련 증거도 제시했다.  
 
정 변호사는 “앞서 회사 측은 원만한 합의를 했다고 말했지만 그건 없었다. 회사는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 폭행도 이루어졌고 욕설도 계속됐다”며 “10월에 프로듀서 A씨 역시 전면에 복귀했다”고 말했다.
 
이석철은 “회사 내부 사정으로 프로듀서 A씨가 돌아온다는 소식을 들었다. 우리는 싫다고 회사에 건의했으나 복귀해도 우리와 접촉 없게 하겠다고 했지만, 또 엎드려뻗쳐를 시키는 등 가혹 행위가 있었다. 이후에도 회사에 계속 나왔다”라며 “이승현이 이에 대해 김창환 회장에게 항의하자 그 자리에서 이승현을 퇴출시켰다”고 부연했다.  
 
또한 이석철은 “우리는 현재 합숙을 안 하고 각자 조그만 원룸에 사는데 부모님이 주말마다 올라와 내 목 피멍 상처를 봤는데 협박에 겁이 나고 두려워서 어머니께 말을 못 했다”라며 “친동생 승현이는 협박과 폭력에 트라우마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울먹였다
 
마지막으로 이석철은 “지난 4년 동안 무자비한 협박, 폭행을 당하고도 말하지 못한 이유는 이 꿈이 망가질까 봐 두려워서다. 나도 이 악물고 맞았다. 주변에서 우리가 음악 하는 걸 응원해주고 잘되라고 메이저 시장에 보내줬는데…”라며 “그래서 말 못하고 우리끼리 담아두고 있었다. 팬들에게도 죄송하다. 리더로서, K팝 가수로서 사랑하는 멤버, 동생이 당한 상처를 방관할 수 없다. 앞으로 K팝 신에 인권유린, 아동학대가 없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더 이스트라이트 [뉴스1]

더 이스트라이트 [뉴스1]

 
한편, 지난 18일 더 이스트라이트가 소속사 미디어라인으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일부 멤버들이 소속사 프로듀서 A씨에게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하고, 김창환 회장은 이를 묵인했을 뿐만 아니라 그 역시 더 이스트라이트에게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 미디어라인 측은 “약 1년 4개월 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다”며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렸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됐다”며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라고 전했다.  
 
더불어 미디어라인 측은 “김창환 대표가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