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왼손 손가락만 보면 성적 취향 알 수 있다”

왼손 검지와 약지의 길이가 많이 차이가 나는 여성일수록 동성애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왼손 검지와 약지의 길이가 많이 차이가 나는 여성일수록 동성애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여성은 왼손 특정 손가락의 길이 차이로 성적 취향(sexuality), 동성애자인지 이성애자인지를 알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BBC 뉴스와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 등은 영국 에식스 대학의 튜스데이 워츠 심리학 교수 연구팀이 왼손 약지가 검지보다 긴 여성은 동성애자일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 연구결과는 성적 취향이 각각 이성애·동성애인 여성 일란성 쌍둥이 18쌍의 손가락 길이를 비교한 결과를 통해 밝혀졌다. 이러한 차이는 오직 왼손에만 나타났다. 또 왼손의 검지, 약지 길이는 성적 지향과 관련이 있지만, 오른손 손가락 길이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이러한 성적 취향은 태아가 자궁에서 자랄 때부터 결정된다고 파악했다.  
 
성적 취향이 이성애인 쌍둥이들은 검지와 약지의 길이가 90~100% 비슷했다.
 
워츠 교수는 “한 사람은 이성애이고 다른 한 사람은 동성애인 남성 일란성 쌍둥이 14쌍의 손가락 길이도 비교해 봤지만, 검지와 약지 길이의 차이가 성적 취향과는 연관이 없었다”며 “일란성 쌍둥이들은 유전자가 100% 일치하기 때문에, 만일 서로 다른 성적 지향을 보인다면 유전자 이외의 요인이 작용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의 연구 결과 어머니의 자궁 안에서 테스토스테론에 많이 노출된 사람들일수록 양성애적, 또는 동성애적 경향을 보인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검지와 약지 길이의 차이는 주로 남성에게 나타나는 특징인데 여성에게 이러한 특징이 나타난 이유는 태아 때 자궁에서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에 더 많이 노출된 결과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성 연구학회(International Academy of Sex Research) 학술지 ‘성적 행동 기록’(Archives of Sexual Behavior) 최신호에 실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