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바른에 이어 민주평화당까지… 야 3당 고용세습 국정조사 공조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에 대해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운데)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운데)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강도 높은 국정조사를 통해서 누가 청년들의 기회를 빼앗아 갔는지 반드시 그 실체를 가려내 갈 것”이라며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오늘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서울교통공사뿐만 아니라 낙하산 공기업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끼리끼리 일자리 나눠 먹기로 한 사례들을 모두 밝혀내야 할 것”이라며 “한국당은 즉각적인 전수조사를 개시해 고용세습의 뿌리 깊은 관행을 반드시 근절해 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다른 야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에게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이 이 부분에 대해 여러 가지 판단을 하는 것으로 안다”며 “다른 야당과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날 당 최고위 회의에서 “어제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규명을 해 국민 앞에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바른미래당도 적절한 시기에 국정조사 계획서를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관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관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요구서를 야당이 함께 낼 가능성에 대해 “상의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 “오늘 아침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와도 상의했고, 평화당도 기본적으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당내 의견수렴을 거쳐 다음 주 중 우리 당과 한국당, 평화당이 공동으로 국정조사요구서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화당은 전날 홍성문 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는 공정한 경쟁을 기대했던 청년층의 기대를 무참히 짓밟은 범죄행위”라며 “민주평화당은 이번 의혹에 대해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비롯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할 것이며, 부정한 채용에 대해서는 끝까지 채용 무효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야당이 공동으로 국정조사를 추진하더라도 더불어민주당이 감사원의 감사 결과를 기다려보자는 입장이라 국회 내 합의에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크다. 남인순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 회의에서 “이 문제를 정치 쟁점으로 만들어가려는 한국당의 행태가 지나치다”며 “이 의혹은 아직 사실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사안이고 침소봉대된 부분도 있다. 야당은 천둥벌거숭이 같은 행태를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