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회찬과 각별했던 윤석열, 국감서 "인사하기 전에···"

지난 7월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추모하는 액자를 묘소 앞에 두고 있는 추모객. 오른쪽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뉴스1]

지난 7월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추모하는 액자를 묘소 앞에 두고 있는 추모객. 오른쪽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뉴스1]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국정감사에서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 대해 애도를 표했다.

 
19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지검장은 검사장 인사말 순서에서 “인사 말씀에 앞서 지난 2년간 법사위원으로 계시다 유명을 달리하신 고 노회찬 위원님께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며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마음에 새기고 국민을 위한 바른 검찰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말했다. 윤 지검장은 지난 15일 부인상을 당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에게도 “50년 가까이 해로한 사모님을 떠나보낸 박지원 의원님의 슬픔에 진심으로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고 위로했다.  
 
 윤 지검장은 노회찬 의원 생전에 각별한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6년에는 박영수 특별검사가 20명 파견 검사를 지휘할 수사팀장으로 윤 지검장을 특검에 파견해 줄 것을 법무부와 검찰에 요청하자 고 노회찬 의원이 자신의 트위터에 “참! 좋은 소식”이라는 짧은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지난해 10월 국감에서 고 노회찬 의원이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 수사 지연에 대해 검찰은 사과해야한다”고 지적하자 윤 지검장은 “수사가 장기화 된 것에 대해 국민들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답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 대구고등법원에서 열린 법사위 국감장에서 질의하고 있는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연합뉴스]

지난해 10월 대구고등법원에서 열린 법사위 국감장에서 질의하고 있는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연합뉴스]

노 의원은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의혹으로 특검 수사를 받다가 지난 7월 별세했다. 최근엔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 측이 “고 노회찬 의원 유서에 적힌 4000만원은 정당한 강의료였으며, 특검이 회유해 별도로 5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노 전 의원 측에 줬다고 허위 자백을 했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재판부에 내 논란이 일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