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2000만원 받는 김어준···박원순 "오히려 부족한 편"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이 18일 방송인 김어준씨(오른쪽)의 출연료와 관련해 ’방송 기여도로 따지면, 오히려 충분히 못 주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이 18일 방송인 김어준씨(오른쪽)의 출연료와 관련해 ’방송 기여도로 따지면, 오히려 충분히 못 주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방송인 김어준의 출연료와 관련해 “방송 기여도로 따지면, 오히려 충분히 못 주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 출연자 수 적은 건,
요청해도 안 나와서 그런 것”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오후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시가 운영하는 서울교통방송(tbs) 라디오 토크쇼 ‘김어준의 뉴스공장’ 운영에 대해 “진행자 김씨의 1회당 출연료가 100만원이다. 한 달이면 2000만원을 받아가는데, 다른 사람들에게는 (회당) 20만, 30만원 주면서 왜 김어준에게는 이렇게 돈을 많이 주는가?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편향적인 MC라고 생각하는 사람인데 이래도 되나”고 물었다.
 
이 의원은 또 tbs 시사프로그램 출연자들의 정당별 구성 비율에 대해서도 “출연자 수 기준으로 더불어민주당(42.4%), 자유한국당(15.1%), 바른미래당(14.5%), 민주평화당(12.2%), 정의당(12%), 무소속(3.9%)의 순이”이라며 “집권여당과 제1야당 비율이 3배 차이가 나는데, 누가 봐도 편파적으로 출연자를 선정하는 것 아닌가”라고 질문했다.  
 
이러한 질문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요즘 교통방송 라디오 프로그램이 최고의 청취율을 보이는데, 김어준씨의 경우 타 방송사로부터 교통방송보다 훨씬 높은 출연료를 제안받고 있는 상태다. 기여도로 보면, 오히려 충분히 못 주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출연자 비율의 불균형 문제에 대해선 “화요일엔 바른미래당 하태경, 목요일엔 평화당 박지원 의원, 금요일엔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고정출연해서 말할 기회를 드리고 있다”며 “한국당이 상대적으로 (숫자가) 적은 건 출연 요청을 해도 안 나와서 그런 것”이라고 답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