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서 첫 ‘퀴어문화축제’ 찬반갈등…목사 무릎 꿇으며 반대 요구

이용섭 광주시장이 18일 오후 광주시청 접견실에서 광주기독교단협의회 소속 목사가 무릎을 꿇고 ‘제1회 퀴어문화축제’ 불허가를 요구하자 당혹해 하고 있다. [뉴스1]

이용섭 광주시장이 18일 오후 광주시청 접견실에서 광주기독교단협의회 소속 목사가 무릎을 꿇고 ‘제1회 퀴어문화축제’ 불허가를 요구하자 당혹해 하고 있다. [뉴스1]

오는 21일 광주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성소수자 축제 ‘퀴어문화축제’를 두고 찬성과 반대하는 양측의 공방이 치열하게 맞서고 있다.  
 
성소수자 행사인 이 축제의 개최에 대한 지역내 찬반 주장이 이어지고 충돌 가능성까지 제기되자 시는 19일 오전 정종제 행정부시장 주재로 대책회의까지 갖고 있다. 

18일 오후 2시 광주기독교단협의회와 5·18구속부상자회 비상대책위는 광주시의회서 퀴어축제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다른 지역 사례를 보면 퀴어축제는 성적으로 문란한 물건을 판매해 수많은 논란이 생겼다”고 퀴어문화 개최 반대 입장을 내놨다.  

 
이날 광주기독교단협의회 소속 목사가 퀴어축제에 반대하며 이용섭 광주시장 앞에 무릎을 꿇어 이슈가 되기도 했다. 그는퀴어축제 반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오후 10시까지 접견실에서 이 시장을 기다리다가 무릎을 꿇으며 퀴어축제 반대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기독교단협의회와 5·18구속부상자회 비상대책위는 이날 오후 2시쯤 광주시의회서 진행된 퀴어문화축제 반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이 시장에게 '퀴어축제 불가'라는 답을 듣기 위해 오후 10시쯤까지 접견실에서 이 시장의 답을 기다렸다. [뉴스1]

광주기독교단협의회와 5·18구속부상자회 비상대책위는 이날 오후 2시쯤 광주시의회서 진행된 퀴어문화축제 반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이 시장에게 '퀴어축제 불가'라는 답을 듣기 위해 오후 10시쯤까지 접견실에서 이 시장의 답을 기다렸다. [뉴스1]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는 “어떠한 존재도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다양한 모습을 부정하는 것은 성숙한 민주주의 발전을 저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광주 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이미 지난달 광주시로부터 5·18 민주광장 사용허가를 받았고, 경찰에 집회 신고도 마친 상태다.
 
헌법과 집시법 등에 따른다면 제1회 광주 퀴어문화축제는 예정대로 21일 오후 5·18민주광장에서 열릴 수 있는 셈이다. 

법조계 관계자는 종교단체와 5·18 일부 단체가 이용섭 시장을 찾아 축제 취소를 요구한 것에 대해 “이들도 법률적으로 집회 개최를 막을 수 없는 점을 고려해서 광주시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알리고 (퀴어축제가 열릴) 5·18민주광장의 사용허가를 번복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광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등 광주·전남 시민단체 33개는 1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떤 이유로든 성 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가 허용돼서는 안 된다”며 “인권 도시 광주에서 평화로운 퀴어축제가 개최되길 염원한다”고 강조했다. 또 “반대 세력들은 인권을 침해하는 차별적인 내용을 생산하고 유포하고 있다”며 “진정으로 성 소수자의 인권을 존중한다면 우리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퀴어축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찬반 단체의 충돌에 대비하기 위해 양측을 분리하는 완충벽을 세울 방침이다.  
 
광주퀴어문화축제는 오는 21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다. [뉴스1]

광주퀴어문화축제는 오는 21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