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말 녹취록 틀겠다"…도정과 스캔들 혼재한 이재명 첫 국감

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떠들썩한 국정감사 데뷔전 치렀다.
여야 의원들은 이 지사와 관련된 전화녹취 오디오 공개 등을 놓고 거친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19일 국회 행안위, 경기도 국정감사
이채익 의원 "이 지사의 제소 현황 제출해달라"
이 지사 "개인적인 자료를 국장장서 왜 요구하냐"
조원진 의원 "이 지사 가족 막말 녹취록 틀겠다"
수사 중인 사안 연관돼 녹취 공개는 최종 불발
여당 "경기도정에 대한 감사만 하자" 반박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경기도청에서 국정감사를 열었다.  
지난 16일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된 '신체 검증'을 받고 아주대학교병원을 나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지난 16일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된 '신체 검증'을 받고 아주대학교병원을 나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여야 의원들은 국감 시작부터 격렬한 설전을 벌였다. 포문은 자유한국당 이채익(울산 남구갑) 의원이 열었다.
경기도의 업무보고가 끝나자 이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이 지사가 성남시장 때부터 지금까지 정치활동을 하면서 제소를 많이 했는데 제소 현황을 달라"고 요구했다.
이 지사가 "공무에 대한 것만 제출하겠다"고 거부하자 이 의원은 "개인적인 일이라 자료 제출을 못 하겠다는 말은 부적절한 반응"이라며 반박했다.
이에 이 지사는 "국정감사는 국가가 위임한 사무와 국가가 보조금을 지급한 사안에 대해 논의하는 것이지 도지사의 개인적인 일을 조사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대구달서병) 의원은 "이 지사의 가족과 관계된 녹취가 2개 있는데 이걸 국정감사장에서 공개하고 싶으니 의논 좀 해달라"며 "도민들이 이 지사가 지사 자격이 있는지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소병훈(경기 광주갑) 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단체장의 개인 문제에 대한 자료를 요청한 적이 없다. 경기도 살림을 책임지는 국감"이라며 반대 의사를 밝히고 같은 당 김한정(남양주시을) 의원도 "정치공세는 당에 가서 해달라"고 동조했다.
 
그러자 조 의원은 "녹취록을 틀 거다. 의원이 어떤 질의를 하던 막으면 안 된다. 국회법에 되는지 안 되는지만 따져달라"고 맞받아쳤다. 
바른미래당 권은희(광주광산을) 의원은 "여당이 고압적으로 나온다. 의사진행 발언을 하면 막고 정쟁을 국감과 관계없다는 말을 여과 없이 나오고 있다. 서로 다른 견해가 있을 수 있다"며 조 의원을 거들었다. 
하지만 오후 질의에서 인재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국정감사 및 국정조사법'은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거나 계속 중인 재판 또는 수사 중인 사건의 소추(訴追)에 관여할 목적으로 행사되어서는 아니 된다고 돼있어 녹취 재생이 어렵다"고 알리면서 조 의원의 녹취록 공개는 불발됐다.  
경기도청 청사. [사진 경기도]

경기도청 청사. [사진 경기도]

 
날카로운 설전이 이어지자 민주당 홍익표(서울 중구 성동구갑) 의원은 "국정감사장에선 국정감사만 하자"며 "이후에 있을 경기남부·북부지방경찰청 국감을 위해 오후 5시에 꼭 끝내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전날(18일) 있었던 서울시 국감을 언급하며 "여당이 한 시간 가까이 (국감에) 참여를 안 해서 파행이 됐다"고 말하면서 다시 논란이 됐다.
민주당 홍 의원은 "어제 서울시 국감장에 야당 원내대표가 와서 난동을 피워서 그런 게 아니냐"며 반박하자 야당 의원들이 '난동'이란 단어에 반발하면서 말다툼이 이어졌다. 
결국 홍 의원이 "'난동'이라는 표현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 본격적인 국감은 오전 10시55분쯤에야 진행됐다. 
 
의원들은 이 지사가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공공공사 건설원가 공개나 청년정책, 수술실 폐쇄회로TV(CCTV) 등에 대해 질의했다. 
이번 국감을 앞두고 각 국회의원실에서는 경기도에 900여 건의 자료를 요청했다고 한다. 지난달 4일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 사건 등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다. 
김부선, 이재명 지사 상대로 검찰에 고소장 제출 [연합뉴스]

김부선, 이재명 지사 상대로 검찰에 고소장 제출 [연합뉴스]

 
이 지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여배우 스캔들'을 비롯해,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개입',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조직폭력배와의 유착설' 등이다. 이들 논란은 바른미래당, 또는 이 지사 측의 고발로 경찰 등의 수사가 진행 중이다.
논란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듯 매년 10~15명 정도의 의원만 참여했던 경기도 국감은 올해는 이례적으로 행안위 소속 22명 모든 의원이 참석했다. 
 
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여배우 스캔들'을 언급하며 "도정수행에 지장이 없냐"고 묻자 이 지사는 "지장 없다"고 답했다.  
 
또 지난 12일 이 지사의 자택과 성남시청 등에 대한 경찰의 압수 수색을 언급하며 "시중에 ‘안희정이 날아가고, 이재명을 잡고, 박원순이 남아 있다'는 말이 있다. 차기 대권 주자에 대한 투기라고 생각하냐"고 묻자 이 지사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영우(포천·가평) 의원은 "조폭 연루설에 대해 해결이 됐고 경찰에서도 무혐의를 받았다고 주장하던데 근거가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 지사가 "언론보도에서 경찰이 이런 부분을 발표했다"고 밝혔지만, 추궁은 이어졌다.  
  
민주당 홍익표 의원이 "국정감사에 대해 질문만 하자, 이 지사도 관련 설명을 길게 하지 말라"고 제안했지만 애국당 조원진 의원은 "현직 지사가 압수 수색을 받은 상황이다. 국감에서 다뤄야 한다"고 반박했다.  
미래당 권은희 의원은 "친형과 관련된 문제나 여배우·조폭 등 이런 문제는 수사기관에 맡기고 기다려야 하는데 이 지사가 국감장으로 끌고 왔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송언석(경북 김천) 의원은 "경기도로 파견온 국토부 공무원이 민주당 신창현 의원에게 공공 택지 정보를 유출했다"는 경기도의 발표를 언급하며 "해당 공무원이 이를 부인했고 실상은 경기도시공사직원이 관련 정보를 과천시장에게 전달했다고 한다"며 책임 소재를 따졌다.   
이 지사는 "해당 공무원이 인정했는데 후에 진술을 바꿨다고 한다"고 밝혔다.
애국당 조원진 의원은 "이 지사가 엄청난 압박을 받아서 안 됐다는 느낌도 있다. 탈당 권유받고 경찰 압수수색도 받았다. 소회가 어떠냐"고 묻기도 했다. 
이 지사가 "인생무상이죠"라고 답하자 조의원은 "말이 화를 낳는다. (녹취록과 관련된) 가족문제도 잘 정리해서 풀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