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카슈끄지 사망 한 듯 보여…결과 엄혹할 것”

터키서 실종된 뒤 살해 의혹이 제기된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AP=연합뉴스]

터키서 실종된 뒤 살해 의혹이 제기된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AP=연합뉴스]

 
사우디 왕실을 비판하는 내용의 칼럼을 써온 사우디 출신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피살 의혹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그가 사망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카슈끄지 사망에 책임이 있다고 말하지는 않았지만, 왕세자가 살해 명령을 내렸다는 주장에 대해 깊은 의문을 제기했고, 이것이 자신의 임기 중 가장 심각한 외교 정책의 위기 중 하나를 촉발했다는 것을 인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카슈끄지의 사망)은 안타깝게도 전 세계의 상상력을 사로잡았다”며 “(결과에 대해서는) 긍정적이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기적이 일어나지 않는 한 그가 죽었다는 것을 인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앤드류스 기지에서 ‘만일 사우디 지도자들이 이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판명된다는 어떤 조치를 할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서 “매우 엄혹할 것이다. 내 말은, 그건 나쁜, 나쁜 일이다. 하지만 더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세 곳의 서로 다른 조사에서 나올 세밀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를 통해 카슈끄지 실종의 본질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NYT는 사우디 지도부와 가까운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카슈끄지 사태의 범인으로 빈 살만 왕세자의 측근인 아흐메드 아시리 장군이 지목되고 있으며, 이같은 내용은 백악관에도 이미 보고됐다고 전했다.
 
범인으로 지목된 아시리는 과거 예멘 내전 당시 사우디군 대변인으로 활동한 인물이다. 그는 빈 살만 왕세자의 측근 그룹으로 암살 등을 위해 인원을 모을 수 있는 영향력 있는 인사로 평가된다고 NYT는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