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군참모총장 “병사 외출·외박 지역 제한 폐지 추진”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18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기 앞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18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기 앞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병사들의 외출·외박 때 적용되는 지역 제한을 폐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총장은 18일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위수지역 폐지해도 군사적 문제를 극복할 수 있다”는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김 총장은 “동의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병사들의 외출·외박 지역을 제한하는 ‘위수지역’ 개념은 폐지돼야 한다는 취지의 질의에, 김 총장은 “위수지역이라는 용어는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부대 복귀) 시간을 맞출 수 있는 지역으로 외출·외박 지역을 (지정토록) 운영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 총장은 이어 “부대별로 (복귀할 수 있는) 시간을 고려해 운영하는데 일정한 제한이 있다”며 “그런 제한을 폐지하기 위해 국방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또 북한 장사정포와 우리 군 포병전력의 상호 후방철수에 대해서는 “북한 장사정포 위협만 아니라 방호목적의 우리 포병전력까지 문제가 된다면 안보에 제한사항이 있을 수 있다”며 “그래서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남북 군사합의서에 따라 군사분계선(MDL) 인근 지역에 비행금지구역이 설정돼 정찰자산 운용에 제한이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는 “군단이 보유한 UAV(무인항공기)는 일부 제한이 되나 상급부대 자산으로 (북한군) 전술부대 움직임을 충분히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어제 북한군 특수부대가 한미연합군사령부 타격 표적지를 만들어 훈련했다. 보고받았느냐’는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는 “보고받지 못했다”며 “확인해보겠다”고 밝혔다. 또 황 의원의 ‘참모총장의 관사가 계룡대와 서울에 이중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에 김 총장은 “그런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작년부터 국방부가 협의해왔는데 더 관심을 두겠다”고 답변했다.  
 
이어 김 총장은 ‘야전부대에서 실 수류탄 투척 훈련을 하지 않는 것은 문제’라는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의 지적에 “내년 1월 1일부터 실 수류탄 투척 훈련을 한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낙후된 군 의료체계에 대한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비판에는 “지적한 부분에 대해 간부로서 안타깝고 자괴감을 느끼기도 한다”며 “의료지원체계에 대해 군이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아직 전문인력과 예산이 부족한 상태여서 더 관심 갖고 개선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M-48 전차의) 속도가 시속 10㎞에 불과하고 경사가 큰 지역에선 운용하기 어렵다”며 “연간 수리비가 3000만원 이상 생기고 쓸수록 잔존가치가 ‘제로’에 가깝다. 총장님의 결심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김 총장은 “도태시키는 방향으로 추진하려고 한다”며 “관련 내용을 분석해 합동참모본부와 국방부를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육군본부 국정감사가 끝난 뒤 계룡대 사격장에서 ‘워리어 플랫폼’ 체험을 했다. 워리어 플랫폼은 전투복, 방탄복, 방탄헬멧, 수통, 조준경, 소총 등 33종의 전투 피복과 전투 장비로 구성된 육군의 미래 전투체계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